home : dogsoul :: 원일 [아수라(阿修羅)]
 

 

 

 

 


1. Moonlight Sailing (달빛항해) featuring 이상은
2. In My Dreams (내 마음 속에)
3. Asura PartⅠ (阿修羅 PartⅠ)
4. No Ye Sul (奴隸術) featuring 강산에
5. The Day After (어느날 이후)
6. So-So (그래그래)
7. Asura PartⅡ (阿修羅 PartⅡ) - instrumental version
8. Seven Day Nightmare (일곱날의 악몽)
9. Persona (페르소나)
10. Water (물)
11. Monnlight Dance (달빛춤)
12. Fly High, Run Far (동방의 빛)

 

 

 

 

보통 우리같이(?) 음악 듣기를 즐겨하는 사람들이 음반을 구매하는 방법은 - 다들 아시겠지만 - 치밀하게 리스트를 정해놓고 눈에 보이면 '얼른' 사버리는 유비무환형이 있고, 글쓴이처럼 레코드샾에 어영부영 쏘다니다가 '어라~이게 뭐지'하며 얼떨결에 구입하는 충동구매형이 있다. 오늘 소개할 본 앨범은 그런 식으로 산 앨범으론 가장 후한 점수를 주고 싶은, 그리고 이미 본인의 페이보릿이 되어 버린, 그래서 꼭 이 란에 소개하고픈 작품이다.

PC 통신에서의 '누구누구의 음반이 곧 나온다더라'식의 흔하디 흔한 게시물 한자락, 사전정보 한줄없이 우연히 한 대형 레코드샾의 신보코너에 꽂혀 있는 이 음반을 집어든 나는 원일이라는 이름에 그리고 앨범 타이틀이 阿修羅 라는 것에 크게 고무되어 이 음반을 구입하게 되었다. 원일이라는 이름은 내 기억속에 뭔가 유니크한 음악을 하는 사람으로 막연하게 메모리되어 있었기 때문에 크게 갈등하지 않고 구입한 셈이 된다.

장선우감독의 영화< 꽃잎>의 음악담당, 어어부(프로젝트)밴드의 타악기주자, 타악기그룹 PURI의 리더, 원일이라는 이 낯선 이름의 주인공을 우리는 어렴풋이 이렇게 떠올린다. 그런 원일이 그의 첫 번째 솔로앨범을 조용하게 내놓았다. 그는 이 앨범의 제작을 위해 미국으로 날아가 Leo Smith, Gustavo Aguila, John Bergamo등의 월드뮤직계열의 유명(하다는)한 뮤지션들과 본작을 완성해 냈는데 여기서 원일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타악기, 피리 주자로서의 모습보다는 앨범 전체를 아우르는 음악감독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말 그대로 디렉터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애초에 어어부 밴드류의 음악을 기대했던 내가 처음 본작을 듣고서 당혹스러운 느낌이 들은것은 전체적인 앨범의 작풍(作風)이 월드뮤직에 근접해 있었다는 것이다. 앨범을 한번 주욱 듣고 난 뒤에야 도시락 특공대 앨범에서의 그의 단편이 이런 모습을 예고하고 있었던 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더군다나 레이블을 살펴보니 (맞는진 모르겠지만) 삼성계열의 트레디셔널 뮤직 전문 레이블 樂(AK)이 아닌가.

그는 가사가 있는 곡들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빌거나 강산에의 목소리를 빌어 세상을 불만스럽게 쳐다보는 살기를 비치기도 (이에 대해서는 뒤에 언급하겠다) 하지만< 달빛항해>와 같은 곡에서는 이상은의 목소리를 빌어서 몇줄의 시를 읊게 하고 그뒤에" 장산곶 마루에 북소리 나더니~"로 시작되는 우리의 전통음악의 가사와 멜로디를 붙여 자뭇 처연한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힘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감성적인 면들은 여러 인스투루멘틀 곡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내 마음속에>에서는 Uilleann Piper라는 악기를 동원하여 일렉 키보드위에 잔잔하게 깔리게하여 앞곡의 여운을 이어 나가는 역할을 하기도 하고 저 뒤에< 페르소나>에서는 아코디온과 클라리넷 두악기만을 동원하여 왈츠풍의 밝지만 부분적으로 어둡고 아련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그런가하면 우리가 알고 있는 원일의 본 모습, 즉 플레이어로서의 원일을 느낄수 있는 곡들이 있다. 그것은 앨범의 후반를 장식하고 있는 일련의 연주곡들인데, 이 후반부에서 원일은 피리, 장고, 꽹가리, 태평소등의 우리악기를 연주하여 유감없는 실력을 과시하고 있다. 비가 오는 듯한 금속성의 타악기 소리로 차분하게 시작되는< 물>은 우리의 무속에 쓰이는 종소리를 비롯한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세계각지의 여러 민속악기들과 더불어 원일의 리드악기로서의 피리 연주를 들을 수 있다. 피리소리가 민속적이면서 동시에, 이렇게 재지할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곡이다. 글쓴이만의 생각일지도 모르지만 팻 메스니(Pat Methney)의 Offlamp 앨범에서 들리는 소리에 많이 근접해 있다. 그 다음으로 흐르는< 달빛춤>에서도 우리의 장고를 위시한 콩가, 쉐이커, 탬버린등의 담백한 타악반주 위에 앞에서 소개한 Uilleann Piper가 주요 멜로디를 맡아 리드해 나가는데 다분히 목가적이면서도 (여기서 나는 영화 '브레이브 하트'를 떠올렸다) 진취적이다. 더불어서 일렉트릭 바이올린이 간간히 그 주위를 서포트해 주고 있고 브리지 부분에서는 베이스,피아노 등이 잠깐씩 주제를 맡아서 연주해 주며 뒤이어 후반부에 원일의 꽹가리가 장고와 더불어 리듬을 이끌어가면서 Uilleann Piper와의 합주로 끝을 맺는다. 본작에서 가장 개인적으로 가장 추천하고픈 곡이다. 이 앨범에서 가장 한국적인(?) 소리를 담고 있으며 앨범의 대미를 장식하는 위치에 있는< 동방의 빛>은 육중한 첼로와 타블라의 맑지만 가볍지 않은 현악기의 합주에 플롯과 더불어 후반부에 빛을 더하는 태평소의 탐미적인 연주가 시종일관 장중한 맛을 잃지 않고 있어서 다소 명상적이기도 하다. 특히 인도악기 타블라의 묘한 울림이 매력으로 다가온다.

곡의 순서상 소개가 거꾸로 되는 형국이 되고 말았지만 앨범 수록곡들중에서 본인같은 범인들에게 흥미를 줄수 있는 곡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그는< 달빛항해>를 제외한 가사를 갖는 곡들에서 세상에 대한 나름대로의 불만을 토해내고 있는데< 아수라>,< 일곱날의 악몽>에서는 황금이 우리에게 주는 폐해와 그속에서 헤메이는 인간군상들의 모습을 노래하고 있고< 노예술>에서는 매스미디어의 노예가 되어가는 사람들을 향해 안타까운 표정을 짖고 있으며,< 그래그래>에서는 고도성장을 이룩한 지금 사람들이 과거를 잊고 향락에 빠져가고 있음을 꼬집고 있다. 하지만 그의 어조는 그것들을 쓸어버리자는 격양된 목소리인듯도 하고 다분히 관조적으로 그저 끌끌 혀를 차는 정도, 어떻게 보면 상황묘사에 머물고 있는 듯도 하다. 그리 크게 분노하지 않으면서도 나즈막하게 자신의 내면의 분노를 밖으로 분출해 내고 있는 것이다. 그저 속에서부터 올라오는 작은 읍소(泣訴)를 흘릴뿐이다. 또한 이러한 일련의 곡들도 앞의 인스트루멘틀 트랙들과 마찬가지로 뛰어난 곡구성과 발군의 아이디어들이 눈에 띄인다. 앨범의 타이틀 곡< 아수라>를 살펴보자. 전형적인 기타리프 중심의 평범한 곡임에도 불구하고 이곡이 발군인 이유는 곡전체를 탄탄하게 뒷받침하고 있는 타악 파트의 유니크함에 기인한다. 더불어서 기타의 배킹도 그리 진부하지는 않고 원일의 목소리도 곡의 분위기와 잘 맞아 떨어지며 특히 중간 브릿지 부분에 점점 빨라지는 랩의 진행은 제법 맛깔스럽다. 그리고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이 앨범에 초대된 두명의 보컬리스트중에 한명인 강산에의 저음의 목소리가 특징적이며 후반부의 No Ye yeyeyey~~ 하는 코러스부분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노예술>도< 아수라>와 함께 박력있는 록사운드를 들려준다.

그리고< 그래그래>에서는 곡이 진행하는 가운데 부분부분 찔러주듯이 연주하는 트럼펫의 연주가 인상적이며 원일이 행하는 랩은 사물놀이 연주중 외치는 여흥음을 차용하는 등 나름대로 재미있다. 그 뒤를 잇는< 일곱날의 악몽>은 한편의 장중한 서사시를 듣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곡으로 안으로 잦아드는 원일의 보컬이 곡의 전반부를 리드한후 나타나는 현악 오케스트레이션이 곡의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그 뒤에 나타나는 원일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어 곡 후반부를 더욱 장중하게 만들어준다. 이 글을 쓰기위해 일정기간 반복해서 그의 CD를 들은 본인의 입장으로선 이미 본작이 좋다 나쁘다라는 것에 대한 판단기준이 모호해졌음을 시인한다. 그래서 꼭들 한번씩 들어보시라고 강력하게 추천한다거나 본작이 일정 수준 이상의 수작이라고 감히 말하진 못하겠다. 그러다 욕먹은 적이 한두번이 아니기 때문에... -.-; 하지만 새로운, 아니 이제까지의 사람들이 많이 듣던 음악들과는 좀 다른, 색다른 음악을 원하시는 분들은 한번 트라이 해보심이 어떨지 생각해본다. 그런 일은 없겠지만 맘에 들지 않는다고 돌은 던지지 마시길... [ TOP ]

 
 
 
 
     

 

/td>